본문 바로가기
마주보기

해랑화의 자태

by 夢人 mooksu mooksu 2012. 9. 8.


"돌아, 돌아~! 왜 니 이름이 '해랑화'야~? "


"내 참..  당신들이 이름 붙여놓고 왜 나한티 물우슈~~~?ㅜㅜ, 당신이 보고 판단하슈~  어쨌든 그럭저럭 그 이름에 난 만족하고 있으니..."


"아~ 알..것.. 같..다..ㅎ"

"니 살거죽이 마치 파도가 넘실대는 듯한 문양을 가지고 있구나. 야~! 자세히 보니 멋지다~! 마치 한량한 바다에 물결이 넘실넘실 춤 추는 것 같네 그려 ㅋㅋㅋ" "아름다워... 추상과 구상의 경계를 넘나드는 그림같기두 하구...  그래서 누군가가 네게 해랑화(海浪花)란 이름을 지어주었구나~!  넌 중국에서 왔다매?  너희 나라사람들도 널 바라보는 마음은 이심전심이었던거 같구나.  참 이름을 잘 지어주었네 그려~^^ " 


"그런 말 하렴, 어서 꺼지슈~! 바다 건너왔더니 힘들어.. 고향 처자식 다 나두고 이게 웬 팔자여~~ ㅠㅠ"

"암튼 이 곳까지 오긴 왔으니, 부디 날 잘 써주슈~  내 자태를 더두말고 덜두말고 그냥 있는 그대로 자연스런 모습으로 드러나게 정성스레 써주슈~! 그래야 그나마 위안이 되지~!"   


 "...... 알쪄~ㅜㅜ;;"


@서울 부암동 주택현장...

'마주보기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@ 광화문 세문안로 9길에서....2002  (1) 2012.10.25
화성휴게소 수세미넝쿨  (0) 2012.09.08
롬바르디아 화살나무  (0) 2012.09.08
해랑화의 자태  (0) 2012.09.08

댓글0